Apple사 마니아인 남편 이 아이들 방학을 맞아

캠프에 등록을 해줬다.

Apple사 에서는 매년 아이들을 위한 3일 캠프를 연다.

매해 주제가 다른데, 올해는 i movie 강좌였다.

iphone, ipad 등 애플사 제품에 다운되어 있는 앱 i movie로 직접 영화를 만들어 보는 작업이다.

좋은점은... 이 캠프가 free! 

하루에 1시간 반 정도 하고, 마지막 날은 각자 만든 영화를 프리젠테이션을 하고 그 영화를 

애플사에서 캠프를 위해 제작한 유니크한 팔찌USB에 담아서 선물로 준다.

물론 수료증도 주고, 티셔츠도 다 준다.

미국의 회사들이 아이들을 위해 무료로 열어주는 캠프나 프로그램은

미래 미국의 인재들을 직접 좋은 질로 육성하는 아주좋은 방법인것 같다.

설정

트랙백

댓글